확신을 갖고, 집중해서 수행을 하면 외 (신현준, 곽재구, 조두제, 김미화, 정정애, 김재학)

[후천 선 수행 체험기]

확신을 갖고, 집중해서 수행을 하면



@신현준(남, 57) / 서울합정도장 / 도기 119년 9월 입도

작년 말부터 두세 달 동안 계속 왼쪽 눈의 시력이 저하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병원에 가게 되면 일주일 이상 시간을 내서 통원 치료를 해야 하는데 연말연시의 바쁜 업무가 끝나면 조치를 해야지 하는 생각을 갖고 있었습니다.

대구에서 진행한 선려화 치유 수행 행사에 불참 도생인 동생을 인도하고 인천 집으로 돌아오는데, 눈의 증세가 심해지고 깜빡거리면서 눈이 잘 뜨이지 않았습니다. 왼쪽 눈은 거의 감은 채 장거리 운전을 하면서 올라왔습니다. 제 눈의 상태가 심각하다는 걸 느끼고 당장 병원에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부산에서 진행한 선려화 치유 수행 행사에서 눈을 치료한 감동적인 사례를 접하고서, 이건 확신을 갖고 집중해서 수행을 하면 나을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날 4차 태라천 선의부 수행을 하면서 시간이 35분 정도 흘렀을 때 왼쪽에서 검은 먹물이 계속 흘러내려 왔고 탁기가 빠져나가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저는 아, 치유가 되는구나 하고 더 수행에 집중을 했더니 눈에서 따뜻한 기운이 돌았고, 눈의 기운이 달라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제는 눈이 예전처럼 정상적으로 잘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 이후로 병원을 가지 않았는데도 시력에 이상이 없는 상태입니다. 너무 감사한 마음에 감사성금을 올렸습니다. 보은!


선려화 치유 수행 이후 복통이 사라져



곽재구(남, 72) / 구리수택도장 / 도기 119년 9월 입도

저와 같이 일하고 있는 요양사인 김명자 선생이 평소 지병인 위암으로 복통이 심하여 조퇴를 하였습니다. 요양병원에서 요양사의 조퇴는 직장 생활을 그만두겠다는 의사 표시로 받아들여질 만큼 이례적인 일입니다.

그래서 제가 간지와 이름으로 선려화를 전수하고 치유 수행을 했더니 다음 날 복통이 사라져서 출근을 하였습니다. 선려화를 분합하면서 스스로 치유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고 태을주 도공 수행 음악을 카톡으로 보내 주었더니 잘 따라 하여 요즘은 아무런 아픈 증상 없이 근무를 잘하고 있습니다.


선려화를 원격으로 심어 주었더니



조두제(남, 66) / 의정부도장 / 도기 118년 3월 입도

제 지인분이 갑자기 연락이 안 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일주일이 지나 연락이 되었습니다. 전화로 들려오는 목소리가 좋지 않아 어디가 불편하냐고 물으니 죽어 가는 목소리로 허리가 갑자기 아파 건강이 전체적으로 안 좋아졌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내가 선려화를 원격으로 보내 줄 테니 같이 한번 수행을 해 보자.”라고 말을 하니 그러겠다고 했습니다.

그날 이후 수행 시 지인분의 간지와 칠성경을 읽어 주고 선려화를 심어 주었습니다. 일주일 후 전화를 해 보니 목소리와 몸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고 했습니다. 저는 지인분에게 그동안 선려화를 원격으로 심고 계속해서 기도와 수행을 해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그분이 잠깐 말을 멈추더니 이내 밝은 목소리로 본인이 좋아진 게 병원을 다녀서인지 아니면 선려화를 심어서인지는 불명확하지만 어쨌든 너무 고맙다며 인사를 했고, 서로 간의 감정이 잘 소통됨을 느꼈습니다.


배탈이 난 딸에게 선려화를 심어 주었더니



김미화(여, 52) / 대구시지도장 / 도기 129년 10월 입도

제 딸이 날씨가 무더워지니 학교 앞에서 얼음 음료를 사 먹고 배탈(장염)이 나는 바람에 설사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컨디션도 가라앉고 늦은 저녁이라 병원에도 못 가는 상황이어서 저는 딸에게 선려화를 계속 심어 주는 방법밖에는 없었습니다. 딸아이에게도 선려화를 집중해서 심으라고 하고 눕힌 다음 배에다 계속 선려화를 심으며 주문을 읽었습니다.
딸아이가 곤히 잠들어서 저도 조금은 마음 편히 잠을 잤습니다. 다음 날 아침에 일찍 병원에 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눈을 떴는데, 제 아이가 말짱해져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고 학교도 갈 수 있게 되어 정말 마음 편하게 하루를 보낼 수 있었습니다. 보은!


붉은 덩어리가 수많은 보석으로 바뀌어



정정애(여, 52) / 평택합정도장 / 도기 133년 7월 입도

6월 10일에 찾아가는 동방신선학교 행사가 도장에서 있었습니다. 2년 전 시아버님이 혈액암으로 돌아가시고 시어머님 혼자 남게 되었는데 우울증도 있었고 뇌동맥 수술도 받았던 상태였습니다. 동방신선학교 행사 시 아픈 사람에게 선려화를 심어 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저는 시어머님 왼쪽 옆에서 두 손을 머리 쪽에 대고 선려화를 심어 준 다음 반짝반짝 빛 폭발 수행을 했습니다. 그리고 피살이, 살살이, 뼈살이 요정님께 기도를 올리고 시천주주, 태을주 도공 주문을 집중해서 읽었습니다. 제 양손에서 뭔가 기감이 느껴졌고, 안 좋은 기운이 빠져나온다고 생각을 하면서 수행에 집중했습니다.

수행이 끝나고 체험 사례를 듣는 시간을 가졌는데, 시어머님은 명치 부분에서 붉은 덩어리가 머리로 빠져나오더니 수많은 보석으로 바뀌면서 여러 개가 바닥으로 떨어지는 체험을 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가슴에 맺힌 응어리가 나간 것 같다고 하셨습니다.


어머니에게 선려화 전수 후, 극한 상황이 호전되어



김재학(남, 54) / 부산중앙도장 / 도기 133년 3월 입도

온라인으로 진행된 선려화 전수 행사를 보면서, 제가 선려화를 받아 누워 계시는 어머니께 넣어 드리는 식으로 행사에 참여했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2022년 3월에 부산대학병원에서 두경부암 4기 진단을 받고 항암 방사선 치료를 받다가 치료가 안되어서 2022년 8월에 서울 아산병원에서 두 차례에 걸쳐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정서적, 육체적으로 굉장히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제가 당시 의원 도수 수행을 하고 있어서 저의 명줄 30년을 떼서 어머니께 드린다고 생각하고 상제님께 기도 후 본격적인 신유 기도 수행을 계속했습니다. 다행히 수술은 잘됐지만, 이후 후유증과 통증으로 인해 정상적인 생활이 안 될 정도로 그때와는 또 다른 형태의 고통이 이어졌습니다.

그래서 도장 입도를 통해 상제님 태모님의 도생으로 들어가야 살 수 있겠다는 판단에 과감한 결정 후 빠르게 어머니의 입도 절차를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저의 선려화 전수 체험이 너무 약하다는 생각이 들어 대구에서 진행된 선려화 전수 예식에 현장 참석을 함으로써 종도사님이 계신 곳에서 선려화를 받았다는 확신을 가졌습니다. 이후부터는 선려화 수행을 적극적으로 하라는 종도사님의 명도 있었기에 과감하게 어머니의 암 수술 부위와 주변 부위에 선려화를 집중적으로 심기 시작했습니다.

어머니에게도 백색의 연꽃 이미지와 붉은 꽃, 푸른 꽃 이미지를 보여 드리면서 스스로도 심으시라고 얘기했습니다. 어머니는 부산에 계시고 저는 일 때문에 서울에 있다 보니 매일 밤 의원 도수 수행 시간에 어머니의 육신을 이미지로 제 앞에 불러들인 다음 선려화로 원격 신유 수행을 했습니다. 제 어머니는 방사선 치료를 받았던 쇄골 부위 뼈 안에 염증이 생기며 뼈가 부서지는 증상과 통증이 발생하면서 암 전이 여부를 판별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때부터는 매일 밤 쇄골과 수술 부위에 선려화를 집중적으로 심고 복사를 했습니다. 어머니는 수술 후유증으로 오른쪽 수술 부위의 경동맥이 막혀 있는데, 여기는 빛실로 만든 황금 여의봉으로 오른쪽 뇌혈관과 경동맥을 상상하면서 뚫어 버리는 치유도 같이 진행했습니다.

암 전이를 판별하는 검사를 두 달에 걸쳐 진행하는 동안 지속적으로 선려화를 심고 황금 여의봉으로 뚫는 치유 수행을 지속했습니다. 현재 검사 결과는 암 전이보다는 방사능 치료 후유증에 의한 염증 소견으로 결론이 나면서 긍정적인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지만, 선려화를 심고 복사하고 온몸의 뼈와 혈관을 선려화로 채운다는 생각으로 수행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제가 깜빡하고 수행을 이틀 정도 하지 않으면 어김없이 어머니께서 직접 전화를 주시며 어젯밤은 수행을 안 했냐고 물어보십니다. 밤새 많이 아팠다고 하면서요. 제가 수행을 해 드리는 날에는 통증도 별로 없이 잠을 편하게 주무신다고 얘기하십니다. 다음에 부산에 내려갈 땐 어머니를 도장에 모시고 가서 제대로 선려화 치유 수행을 해 드릴 예정입니다. 어머니 스스로가 선려화 치유 수행을 하실 수 있도록 만들 계획입니다.

그리고 제 집사람의 유방암 수술 후 회복 수행과 장모님의 치매 치료를 위한 선려화 수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는데요. 세 분을 동시에 치료하는 수행을 하니 저의 능력이 떨어져서인지 집중이 잘 안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세 명이 각자의 집에 누워 있는 이미지를 상상하며 수행을 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화면이 바뀌면서 세 명 각자가 빛이 내려오는 독립된 침상 위에 누워 있는 이미지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그 공간은 이전에 제가 보지 못한 공간이었습니다. 그 공간에 세 명이 각각 빛이 내려오는 침상에 누워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이후부터는 세 명의 선려화 치유 수행을 같이 할 땐 어김없이 해당 공간에서 세 명이 침상에 누워 있는 모습이 계속 나옵니다. 약간 제 기운을 보조해 주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어머니에게 선려화 전수를 함으로써 극한적인 상황이 호전되어 천지일월 부모님에게 감사드립니다. 보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