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고대사자료119. 서기 200년 초기 평양보성리 고구려 벽화무덤은 낙랑이 평양에 없었음을 증명한다 글쓴이 이태수 날짜 2023-03-31

고대사119. 서기 200년 초의 평양 보성리 고구려 벽화무덤은 낙랑이 평양에 없었음을 증명한다.


 한국의 고대역사 기록은 매우 단편적으로 흩어져 있다. 일반인이 알기 어려우므로 이를 이해하기 쉽고 또 활용하기도 쉽도록 이들 고대 역사의 단편적인 기록에 대한 자료를 모아서 소개하고자 한다. 이 자료들이 널리 활용되고 퍼뜨려져서 한사군이 한반도 내에 있다는 XXX나 왜색식민사학자들의 잘못된 주장이 반드시 폐기되고, 대륙에 위치해 있던 한사군의 바른 위치가 반드시 밝혀지기를 바란다.

-------------------------


코리아히스토리타임스 2017년 10. 9자 이덕일교수님의 글을 펌했습니다. 왜놈들이 주장하고 왜놈들을 추종하는 왜색식민사학자들이 계속 주장하는 낙랑평양설은 반드시 폐기되고 낙랑의 중국 하북 존재설을 반드시 바로 세워야 합니다.

=============================

◉ 평양시 보성리 고구려 벽화무덤, 식민사관 뿌리 뽑다


코리아히스토리타임스

http://www.koreahiti.com/news/articleView.html?idxno=2328

역사학계는 아직도 그들이 장악하고 있는 것이 대한민국의 슬픈 자화상이다


서기 3세기 평양 보성리 고구려벽화무덤,


낙랑군=평양설, 낙랑군 교치설, 주장하는 강단식민사학계에 결정타 날리다.

글: 이덕일(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


서기3세기 고구려 무덤이 갖는 의미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017년 9월 20일 평양시 낙랑구역 보성리에서 고구려 벽화무덤을 새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평양의 ‘낙랑구역’은 한사군의 낙랑군이 아니라 최씨가 국왕으로 있던 낙랑국 지역을 뜻한다. 북한의 발표에 따르면 길이 300cm, 너비 268cm, 높이 184cm로 이 부부 무덤은 돌로 무덤칸을 조성하고 동·서·북쪽의 벽에 검은 색 안료로 벽화를 그렸다. 동쪽 벽에는 3열로 구성된 고구려 개마무사 벽화가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조성 시기다. 조선중앙통신은 무덤의 구조와 벽화의 내용, 출토 유물 등으로 보아 3세기 전반기(AD 200년 초기)에 축조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평양=낙랑군설’은 논증이 끝났다?

남한 식민사학의 도그마에 따르면 3세기 전반에 평양에서 고구려 지배층의 무덤이 나오면 안 된다. 313년까지 중국 한(漢)나라의 식민지인 낙랑군이 지배하고 있었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올해 현충일 하루 전인 6월 5일 『한국일보』의 식민사학 카르텔 기자 조태성은 『조선일보』에서 이른바 이른바 “무서운 아이들”이란 닉네임을 붙여준 기경량(39), 안정준(38) 등의 대담을 대서특필했는데, 그 중 한 대목을 다시 보자.


「-(동북아역사)지도 사업에서 논란이 됐던 낙랑군 위치 문제는 어떻게 보나.

안(정준)=“낙랑군이 평양에 있다는 건 우리뿐 아니라 제대로 된 학자는 모두 동의한다. 100년 전에 이미 논증이 다 끝났다. 바뀔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김(재원)=“100년 전이라 하니까 자꾸 ‘친일 사학’ 소리 듣는다. 하하.”


기(경량)=“그러면 200년 전 조선 실학자들이 논증을 끝냈다라고 하자.”(『한국일보』, 2017년 6월 5일)」


조선총독부 역사관 수호에 목숨 건 조태성이나 무서운 아이들의 ‘낙랑군이 평양에 있다는 건 논증이 끝났다’는 깔깔거림을 무색하게 만들면서 3세기 초반의 고구려 벽화 무덤이 평양에서 발견된 것이다.

 

서기 313년에 하북성에 이치되었다는 주장의 허구성

원래 조선총독부는 고조선은 평안남도 일대에 있던 작은 소국으로 시작해 소국으로 끝났다, 낙랑군은 평양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해방 후 남한 식민사학도 조선총독부의 교시를 따라 ‘평양=낙랑군설’을 하나뿐인 교리로 추종해왔다. 그런데 한·중 수교 후 하북성 일대에서 비파형 동검 같은 고조선 유물이 쏟아져나온다는 사실이 널리 알려졌다. 그러자 평양에 있던 낙랑군이 313년 요서지역으로 이주했다는 교치(僑置) 또는 이치(移置)설을 내세웠다. ‘교치·이치’란 한마디로 평양의 낙랑군이 313년에 지금의 요서지역으로 이사했다는 주장이다.


조선총독부가 만든 『조선반도사』

식민사학이 새로운 주장을 펼칠 때 그 근거를 알려면 조선총독부를 주목하면 된다. 313년 낙랑군이 지금의 요서지역으로 ‘교치·이치’했다는 주장을 가장 먼저 펼친 것은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조선반도사』다. 일제는 한국 강점 직후 중추원 산하에 ‘조선반도사 편찬위원회’를 만들어 『조선반도사』를 편찬했다.


한국사의 강역에서 ‘대륙’과 ‘해양’을 잘라 반도로 가두고 그 반도의 북쪽에는 한사군이란 중국 식민지가 있었고, 남쪽에는 임나일본부라는 일본의 식민지가 있었다는 것이 『조선반도사』의 핵심주장이었다. 『조선반도사』의 고대 편을 서술한 인물이 남한 식민사학의 교주인 이마니시 류(今西龍)인데, 그가 바로 313년에 장통(張統)이란 인물이 고구려 미천왕과 싸우다가 패해서 1천 가구를 거느리고 모용외에게 가서 귀부하니 모용외가 낙랑군을 설치해 주었다는 ‘교치·이치설’을 발명해냈다.


교치설은 공상과학소설

이 ‘교치설’에 대해서는 몇 번이나 반박했으니 다시 반박하지는 않겠다. 다만 장통은 고구려와 싸우다가 패배해서 민간인 포함한 1천가구를 데리고 도망가는 길인데, 북쪽의 고구려 강역 수천리를 뚫고 모용외에게 간다는 것은 SF소설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점만 다시 지적하겠다. 낙랑군은 처음부터 평양에 존재하지 않았다는 수많은 자료들이 나왔지만 그때마다 남한 식민사학은 미꾸라지처럼 요리조리 빠져나갔다.


이제 마지막 남은 물 웅덩이가 313년 ‘교치설’과 고고학인데 이 두 가지 웅덩이가 이번 3세기 초반 고구려 벽화 발견으로 바짝 말라버린 셈이다. 이들은 분명 “북한의 발표를 못 믿겠다”, “3세기 초반의 고구려 무덤이라고 볼 수 없다”는 말장난으로 빠져나가려고 시도할 것이다.


강단식민사학의 유물 해석사전

강단사학의 유물해석 사전이 있다. 몇 가지 원칙을 대면 이런 것이다.

①일제강점기 일본인 식민사학자들이 발견한 것은 검증과정 생략하고 무조건 신봉한다. 1914년 평남 용강군 해운면에서 발견되었다는 이른바 ‘점제현 신사비’는 무조건 진짜다. 왜냐? 남한 식민사학의 교주 이마니시 류 선생님이 발견했기 때문이다.



2천 년 전에 세운 신사비 바닥에 시멘트가 묻어 있었다는 북한 측의 발표도 소용없다. 가는 곳마다 한나라, 낙랑 유적·유물을 발견한 세키노 타다시 선생님의 초과학적인 발굴결과도 무조건 다 믿는다. 세키노 타다시가 북경의 골동품 상가인 유리창가에서 ‘한대, 낙랑 유물’을 마구 사들여서 총독부로 보냈다는 일기가 공개되었어도 소용없다.


 

②한국사에 유리한 유적·유물이 나오면 일제히 ‘묵언수행’에 돌입한다. 1977년 요녕성 서쪽 끝인 금서(錦西)지역에서 ‘임둔태수장’이란 봉니가 발견되었다. 평양에서 발견된 봉니들에는 늘 조작시비가 붙는데, 조작시비가 붙지 않는 최초의 봉니발견이다.

 


남한 갱단사학은 일제히 ‘묵언수행’에 들어갔다. 그간 임둔군이 함경남도와 강원도에 있었다는 조선총독부의 교리를 신봉해 왔는데, 이 교리에 어긋나기 때문이다. 복기대 교수가 논문으로, 또 내가 『한국사 그들이 숨긴 진실』에서 이 사실을 알렸을 뿐이다.



③북한에서 출토된 유적·유물은 한국사에 불리할 경우만 신봉하고, 나머지는 부인하거나 180도 거꾸로 주장한다. 2005년 북한에서 이른바 ‘낙랑목간’이란 것을 발굴했다고 발표했다. 그간 점제현 신사비가 일제의 조작이라는 북한의 발표는 무조건 믿을 수 없다고 부인하던 남한 식민사학은 일제히 주사파로 전향해 ‘낙랑=평양설’이 사실이라며 칭송하기 바빴다.



낙랑목간은 ‘낙랑군 초원(初元) 4년 현별(縣別) 호구부’인데, 문성재 박사는 여기 쓰인 ‘별(別)자’는 메이지 시대 일본에서 쓰던 일본식 한자라는 사실을 밝혀 냈다. 중국이나 우리나라는 속현(屬縣) 등으로 쓰지 별(別)자를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제가 파 묻어 놓고 써먹으려고 하다가 미처 써먹기 전에 쫓겨간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아무리 학문적 설명이 나와도 소용없다. 북한에서는 해방 후 2700기 이상의 무덤을 발굴한 결과 한사군 무덤은 하나도 없었다고 발표했는데, ‘무서운 아이’ 안정준은 북한에서 수많은 무덤을 발굴한 결과 ‘낙랑=평양설’을 입증했다고 거짓말 시켰다.


대한민국의 슬픈 자화상


이번 3세기 고구려 고분 벽화의 발견은 당연한 결과이다. 앞으로 더 많은 유적·유물들이 나올 것이다. 낙랑군이 지금의 하북성 일대에 있었다는 중국 고대 문헌사료는 많다. 앞으로도 더 많은 문헌사료가 발견될 것이다.


낙랑군이 지금의 평양에 있었다는 문헌사료는 없고, 유적·유물도 일본인들의 때가 탄 것 외에는 없다. 낙랑군은 평양에 있지 않았다. 그러나 남한 식민사학계에 ‘낙랑군=평양설’은 학문 이론 중의 하나가 아니라 무조건 믿고 신봉해야 할 교리다. 그래서 그들은 점차 고립되어 간다. 일제가 쫓겨 간 지 72년이 넘었는데도 조선총독부교를 신봉하는 그들이 불쌍하다. 그러나 역사학계는 아직도 그들이 장악하고 있는 것이 대한민국의 슬픈 자화상이다. 이 자화상 속에 우리가 산다.

-----------------------------------

***참고: 필자의 견해로 평양에 낙랑이나 낙랑국은 원래 없었다. 낙랑왕 최리가 비류수에서 호동왈자를 만났다고 했는데, 고구려 초기 고구려 고주몽이 비류수 부근에 도읍을 정했다고 했는데, 비류수는 이병도같은놈이 말하는 압록강지류 동가강이 아니라, 요서지방에 있었고, 고주몽도 요서지방에서 건국한 것이다. 이는 삼국사기에 위나라 관구검이 비류수에 침입하여 대패하였다가다시  대승했다고 했는데, 이 비류수는 동가강이 아니라, 요서지방의 비류수인 것이다. 


최리가 다스렸다는 낙랑국은 당시 낙랑지역인 요서 지역에 한나라가 약해진 틈에 최리가 왕을 사칭했을 가능성도 검토해야 한다. 고구려 초기 5대 모본왕이 후한과 상곡, 어양, 우북평, 요서 등지에서 싸웠고, 6대 태조왕은 후한과ㅏ 싸워 요서10성을 쌓고 서안평까지 점령했다고 했는데, 여기서 점령한 서안평은 이병도란놈이나 이병도란 놈을 추종하는 무리들이 주장하는 단동이 아니라, 하북성 안평현 지역으로 보아야 한다. 


평양왕검성에 대해서는 전술한 바 있지만, 진황도시 동쪽부근 지역의 조선현 지역이라는 설과 단재신채호 등이 주장한 개평(개주시) 부근이라는 설 등 여러 설이 있으며, 평양이란 지역이 나타난 기록으로 볼 때 지금의 평영이 결코 아니다. 물론 지금의 평양이 낙랑의 군치인 조선현이란 이병도란 놈의 주장도 거짓 주장이다. 평양이나 낙랑군 조선현은 이병도란놈이 주장하는 평양이 아니고 요서지방에 있었음이 확실하다. 낙랑이나 낙랑의 수현인 조선현은 수양제의 고구려 침략경로에 있었음을 볼 때 고구려 서쪽의 국경지역에 있었음이 명확하다. 북한에서 평양에 한나라 낙랑의 유물이 발견되지 않는다고 한 것은 왜놈들에 의한 평양 낙랑유물 조작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3 고대사자료127. 평양지역에서 일본인 손에서만 발굴되고 쏟아진 낙랑계 유물 이태수 312 2023-04-04
212 고대사자료126. 대방군과 그 속현은 수양제 침략경로에 있었고, 황해도가 아니다 이태수 253 2023-04-03
211 고대사자료125. 이병도란놈은 진번군=대방군=황해도란 주장을 계속했다 이태수 262 2023-04-03
210 고대사자료124. 고구려 6대 태조대왕은 유주자사, 요동태수, 현도태수와 싸워 이겼고, 현도를 점령하였다 이태수 393 2023-04-02
209 고대사자료123. 사마의에게 9천명이 학살당한 공손연의 대방군은 황해도 아닌 요서지방에 있었다 이태수 304 2023-04-02
208 고대사자료122. 이병도가 1943년 화랑정신까지 인용해 일본학병을 권유한 글 이태수 276 2023-04-01
207 고대사자료121. 고대 한국의 청동기술은 세게 최고의 청동기술이었다 이태수 296 2023-04-01
206 고대사자료120. 21cm 거울에1만3천개의 선을 새겨넣은 세계최고 청동다뉴세문경 이태수 281 2023-03-31
>> 고대사자료119. 서기 200년 초기 평양보성리 고구려 벽화무덤은 낙랑이 평양에 없었음을 증명한다 이태수 297 2023-03-31
204 고대사자료118. 동북공정으로 한강 이북땅이 모두 고대중국 땅으로 되었다 이태수 318 2023-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