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종도사님 말씀]

    도훈요약 | 종도사宗道師님께서 내려 주신 의원도수醫院度數 수행 가르침(1)

    코로나19의 변이變異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는 지금, 이제 우리는 다가오는 새로운 병란病亂을 준비해야 한다. 그래서 이제는 상제님, 태모님의 진리명령에 의해 의원도수를 실현해야 할 때다. 의원도수는 신선도수와 음양 짝이다. 먼저 내 몸을 신선의 몸으로 바꾸는 선매숭자 수행법을 통해 다가오는 병란 상황에서 나를 지키고, 인류를 구원하는 의원도수를 성취하게 된다.

    수행의 자세
    ★ 수행할 때 일단은 눈을 지그시 감고 몰입沒入해야 된다. 몰입을 해서 내 몸 자체가 있는지 없는지 할 정도의 경계, 그런 무심無心의 경계로 가야 한다. 일심一心이라는 것은 그런 무심의 경계다. 모든 존재와 한 덩어리가 되어 버린 거다. 이를 혼원지기混元至氣라고 한다. 태사부님은 혼허입진混虛入眞이라고 붓글씨를 써 주셨다.

    혼허입진, 사자성어가 굉장히 중요하다. 온 우주하고 내가 완전히 한 덩어리가 된게 혼混이다. 그 경계는 텅 비어 있으니 허虛다. 그건 무극의 경계로 들어가는 거다. 이런 것을 이법적으로 강하게 생각으로 깨치면 수행할 때 좀 더 자신감을 갖게 된다.

    수행이 되느냐, 안 되느냐 하는 것은 한마디로 혼허입진이 됐느냐, 되지 않았느냐에 달려 있다. 혼허混虛가 되지 않으면 진의 세계, 참의 세계에 못 들어간다.

    혼허가 되지 않으면 분별지分別智에 떨어지기 때문에 일체가 될 수 없다. 분별지라는 건 내 생각으로 분별하는 지혜다. 이로 인해 진정한 도체, 온 우주와 하나가 되지 못한다.

    동학東學에서는 동기일체라고 했다. 함께 한 몸으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또 『천부경』은 일시무시일에서 하나가 비롯됐다가 일종무종일로 마친다. 하나로 돌아가는 것이다. 그 하나가 혼허의 자리요, 무심의 자리요, 도체의 자리다. (151.09.21. 도훈)

    ★ 지극한 허극의 경계. 마음을 비우는 지극한 경계에 들어가면 고요하다. 그 고요함이 지속이 되면 그걸 ‘허극정독虛極靜篤’이라고 한다. 그 허극정독에 가면 공부가 한순간에 열려 버린다.

    그것은 원십자의 영영 좌표에 찍는 거다. 허리를 반듯하게 펴고 의식을 조율해서 영영(0.0)의 무극 좌표에 앉는 게 중요하다. 나의 회음부가 우주 원십자의 꼭짓점에 제대로 앉는 게 중요하다. 이렇게 자세를 바로 하고 조율하면 무극 의식으로 자연스럽게 궤도 진입을 한다. (151.09.29. 도훈)

    수행공부의 모든 문제는 잡념을 어떻게 끊고 집중하느냐에 달렸다. 다시 말해 보통 수행자의 과정이라는 것은 생각의 불덩어리에 매달려서 그것하고 싸우다가 다 끝장나는 거다.

    그러니 잡념이 일어날 때는 한 생각으로 그걸 깨뜨리고 주문 읽는 데 집중해서 몰입을 해야 한다. 마음을 놔 버려야 한다. 집착을 하지 말아야 한다.

    과거에 이루지 못한 것, 슬펐던 것, 고생했던 것에 매여 있으면 안 된다. 수행할 때는 과거로부터 자기 자신을 풀어놓고 자유롭게 해야 한다. 다시 말해 과거에서도 벗어나고 미래에 대한 기대감 같은 것도 벗어 놔야 한다. 진정한 지금의 나, 여기의 나가 돼야 한다. ‘Now and here’로 깨어 있어야 한다.

    내가 진정한 주재자의 심법을 갖고, 지켜보는 자, 단지 깨어서 지켜보는 자의 마음으로 해야 수행이 잘되고, 편안해진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대자연과 합일된 수행, 몰입된 수행이라야 편안함이 찾아오고, 기막힌 체험을 많이 하게 된다. (151.11.03. 도훈)

    ★ 우리 도생들은 도공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하라. 우주 원십자 좌표를 잘 찍고 앉아서 즐겁게 시천주주와 태을주 도공만 해도 우주 무극의 조화 바다에 가서 만물이 물결치는 것도 중간중간 보게 된다. 그러니 마음을 풀어 버리고 나를 잃어버리고서 신명나게 틈을 내서 도공을 하란 말이다.

    나를 잃어버리고 수행하는 것을 불가 용어로 ‘방하착放下着’이라고 한다. 놓을 방 자, 아래 하 자, 집착 착 자 해서 ‘모든 집착을 아래로 놔 버린다’는 뜻이다. 그러니 수행자는 모든 생각을 다 내려놓고 완전히 잊어버리고 해야 공부가 잘된다. (151.10.29. 도훈)

    ★ 수행을 매개하는 것이 호흡이다. 의도적으로 호흡하는 것이 아닌 진식眞息으로 해야 한다. ‘내가 지금 호흡을 조절하고 있다. 내가 호흡을 하고 있다’는 것조차 모를 때 완전한 하나가 되고, 수행이 된다.

    천부경의 ‘일시무시일’이 도통道通하는 주제다. 하나에서 비롯된다. 시작도 끝도 없는 그 하나를 무無, 무극無極이라고 한다. 대우주가 흘러나온 그 근원, 일태극의 바탕인 무극을 얘기한다. 그래서 수행할 때 무극의 좌표, 영영(0.0)을 찍고 시작해야 한다. 그래야 공부가 빠르게 될 수 있는 거다. (151.09.30. 도훈)

    의원 도수로 병란을 극복한다!
    ★ 김자현 성도의 의원 도수의 음양 짝이 김형렬 성도의 신선神仙 도수다. 사람이 죽어도 죽지 않는 생명, 영원히 사는 인간, 진정한 진리 인간의 생명체로 사는 것이 신선이란 말이다. 다시 말해 삶과 죽음을 넘어선 진정한 진리 인간, 생명의 인간으로 사는 것이 신선이란 말이다.

    이번에 ‘후천 신선 도수’가 발동해서 병란개벽에서 살아남음으로써, 그 살아남은 자가 선仙의 종자가 된다. 후천 5만 년 신선의 종자, 신선의 뿌리 종자가 되는 것이다. (151.07.27. 도훈)

    ★ 우리가 역사문화의 뿌리를 찾고, 동학과 증산도를 정통으로 진리 정법을 당당하게 만날 수 있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바로, 역사문화 전개의 대세, 즉 국통맥의 최종 결론 자리에 계신 삼신상제님이 인간으로 오셔서 자리를 잡아 주시기 때문이다.

    그래서 삼신상제님에 의해서 삼신망량님의 우주 조화 빛의 문화, 삼신 일체 도통문화가 생활화되는 세상이 된다. 영원한 생명의 빛의 인간으로 사는 후천 신선문화가 탄생하는 거다. 인류 문화에 후천 선문화, 삼랑 신선문화가 탄생하게 된다. (151.11.05. 도훈)

    이번에 마고성 이후 2만 5천 년의 세월 속에서 이루어진 원형 신선문화가 완전히 복구되고 완성된다. 상제님 도법 속에서 완성돼서 신선문화를 후천 선문화로 생활화하고 뿌리내려서 전 지구촌 인류를, 나아가서는 천지의 모든 인간과 신명을 대신선으로 만드는 가을 우주 역사의 대장전으로 가는 것이다. (151.08.16. 도훈)

    언청계용신 문화가 나온다
    언청계용신言聽計用神이 나오는 것이 선천先天의 내 인생을 끝내고, 후천後天의 신선神仙으로 사는 첫걸음이 된다. 가장 큰 이벤트다. (151.10.07. 도훈)

    ★ 정단精丹을 금단金丹이라고도 한다. 왜 그러냐 하면, 내 머리에 있는 원신은 불덩어리다. 그게 아래로 내려가 화생토火生土를 해서 순수의식, 순수한 나의 한 가지 생각이 곁들여져 거기서 토생금土生金을 해서 금단이 형성된다. 금이라고 하는 것은 순수한 빛이다. 하단에 그 빛이 축적되는 것이다. 그래서 그 빛이 쌓이고 쌓여서 알이 되고, 거기서 기운이 꽉 차서 금이 가고 깨져서 영원한 생명의 불새가 태어난다. 그 불새가 날아올라 가서 위에 있는 용하고 합일이 되어 진정한 새, 나의 망량신이 나온다. 그게 언청계용신이다.

    언청계용신이 나와야 ‘내가 영원히 산다’고 하는 첫 번째 증표가 된단 말이다. 언청계용신이 어디 있는가. 공자 석가 예수 성자들도 몰랐다. 그 이름도 몰랐다. 상제님의 법이라는 것은 선천 성자들의 법보다 수백배, 천배, 만배 높은 법이다. (151.09.01. 도훈)

    우리는 동북아의 가장 신성하고 신비롭고 놀라운 언청계용신 문화를 다시 복원해야 한다. 언청계용신 문화는 인간 생명을 새롭게 해서 불멸의 인간으로 만드는 공부다. 영원히 영체가 무너지지 않는 생명의 인간으로 만드는 작업이란 말이다. 그게 동방문화의 Original 게임, 근원적인 게임이다.

    우리 도생들이 앞으로 많은 체험을 해서 지구촌에 나가야 된다. 언청계용신 문화 하나로 세계 정신문화를 통일할 수 있다. 다시 강조하지만, 언청계용신 문화는 상제님 5만 년 종통문화의 근거, 도통문화 도통맥의 상징으로 복원되는 거다.

    삼랑대학은 내 몸에 우주의 조화 성령인 망량신을 받아서 조화를 쓰는 문화를 전하는 거다. 그러면 내 몸을 건강하게 만들어 준다. 병이 있는 사람도 광선 여의봉과 신주를 내려받아 치유하게 되고, 면역력도 강화된다. (151.10.31. 도훈)

    언청계용신 문화는 인류 역사의 뿌리, 근원을 회복해서 내 몸에서 복원하는 하나의 표시판이다. 선천의 우주광명 문화의 표식을 내 몸에다가 만들어 내는 거다.

    조화를 부리는 망량신 문화는 컴퓨터의 메모리와 대학자 천 명, 만 명 데리고 있는 것과 같다. 망량신은 거의 모르는 게 없는 도 세계의 그런 신명이다. (151.10.31. 도훈)

    ★ 언청계용신이 나온다는 것은 내가 선천 인간에서 후천 신선의 몸으로 내 생명의 역사의 전기점을 갖게 되는 놀라운 사건이다. 구도자의 영광과 환희, 깨달음의 놀라운 시간이란 말이다. 거기서부터 가을 조화 신선문화가 실제로 시작이 되는 거다.

    언청계용신은 자기가 직접 수행해서 만드는 거다. 정단을 완성하면 거기서 조화불새 알이 튀어나오고 그 알이 깨지면서 꽃이 핀다. 그러나 꽃을 못 봐도, 알이 부화되는 걸 못 봐도 상단에 언청계용신이 나타나면 그 과정을 다 거친 거다. (151.10.30. 도훈)

    ★ 지금 전 도생은 언청계용신 문화에 대한 실질적인 이해도를 높여야 한다. 언청계용신의 문화 배경은 어떻게 되는가?

    우주의 본성은 소리와 파동과 빛으로 구성돼 있다. 그 근원은 우주의 중심 소리요 조화 소리인 율려성律呂聲이다. 그 율려 소리는 태극의 음양 이치로 옴과 훔으로 구성돼 있다. 또 훔 속에 옴이 착근되는 과정이 환국의 역사 전후의 삼신三神 문화 전개 과정이다. 다시 말해 환국 이전의 우주 조화 근원 소리 옴이 마고성에서 탄생을 하고 그걸 모체로 해서 마고 삼신할머니의 조화 손길을 계승해서 환국의 자손들이 환국을 열고, 또 그걸 계승한 배달국 시대로 오면서 훔 소리가 뿌리를 내렸단 말이다. (151.10.30. 도훈)

    언청계용신 문화는 그 도통의 깨달음의 역사가 2만 5천 년이다. 언청계용신을 처음 가지고 오신 분이 마고 할머니다. 그 중심에 새 부리 이렇게 툭 길게 튀어나온 것은 마고 할머니가 직접 그리신 것이다. 그것은 불새를 상징하는 것이고, 그 나머지 밑에 쭉 울타리로 해서 넘어오는 그 모습은 용이다. 그 전체는 단군조선 초기에 그려진 것이다. 언청계용신은 상제님이 직접 그리신 것이 아니라, 이미 4천 수백 년 전에 그려진 것이다. (151.09.28. 도훈)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22년 01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