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2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태을주천지조화문화를연다]

    수많은 조상들이 태을주에 맞춰 춤추다 외

    수많은 조상들이 태을주에 맞춰 춤추다


    저는 7.20 대천제 전까지 2년간 교회를 다녔습니다. 그전에는 단학수련도 하고 타 종교를 다니는 등 나름대로 진리를 꾸준히 찾고 있었습니다. 대천제는 인도자의 권유로 따라갔습니다. 알고 보니 신앙단체에서 주최하는 것이었지만 큰 거부감 없이 대천제 일정에 참여하였습니다. 태을주를 읽고 도공을 할 때 낯설지만 따라해 보았습니다. 그때 태을궁에 수많은 조상들이 태을주 소리에 맞추어 춤을 추고 있는 신기한 장면을 보았습니다. 평소에도 영이 좀 밝은 편인데 교회에서는 신명이나 이상한 영적 현상을 무조건 사탄이라고 쫓아내기만 하였습니다. 하지만 증산도에서는 대천제와 세월호 희생자 천도식을 할 때 조상들과 신명들을 대접하는 모습, 또 도공을 할 때 조상들이 춤추는 것을 보고 기성종교와는 다른 면을 느꼈습니다.

    대천제를 마치고 5일 뒤 도장에 처음으로 방문하였습니다. 기본 진리교육 후 태을주 수행을 하기 위해 의전자가 징을 쳤는데, 2년 전쯤 기도할 때 자주 들리곤 했던 그 징소리와 같아서 신기했습니다. 우주관 교육과 태상종도사님의 도훈을 듣다가 이번 개벽기에 지축이 정립한다는 얘기를 접했습니다. 사실 10년 전부터 꿈이나 기도 중에 지구가 나타나고 이어서 지축이 바로 서는 것을 수없이 많이 봐왔습니다. 왜 그런 현상이 일어나는지 전혀 몰랐다가 이번에 진리를 공부하면서 깨달았습니다. 또 신관·수행관을 공부하다가 청수 모시는 것에 대해서도 관심이 갔는데, 시어머니가 청수를 모시고 기도를 많이 했었고 몇 년 전부터 제 기도중이나 꿈 등에 맑은 물이 끊임없이 올라오는 모습도 여러 차례 보아왔습니다.

    대천제 전날에는 꿈을 꾸었습니다. 어느 험한 길을 노인이 먼저 가고 어린 동자가 뒤따라가면서 저더러 따라오라고 하였습니다. 힘이 들어서 천천히 가는데 노인과 동자는 벌써 저만치 가고 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바로 그때 본 광경이 이번에 성지순례 갔을 때 본 대원사 올라가는 길과 똑같았습니다. 대원사 벽화에 그려져 있는 노인과 동자는 꿈에 본 분들이었습니다. 한편 도장에서 수행을 하면 어느 남자 신명이 수행을 자주 도와주는 것도 보았습니다. 이런 일련의 체험을 통해서, 오래 전부터 조상님들이 자손을 상제님 진리로 인도하고자 노력하고 있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조○○ / 서울잠실도장)

    온몸에 에너지 막이 형성되어


    대천제 2차 도공시 기운을 듬뿍 받았습니다. ‘기운을 받는다는 것이 이런 거구나’ 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몰입이 되어서인지 도공이 금방 끝나버렸습니다. 3차 도공 때에는 온몸에 에너지 막이 형성되어 있다는 것이 손으로 느껴졌습니다. 또 성전에 기운이 가득한 게 무중력 상황이 된 것 같았습니다.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손이 위로 올라갔고, 계속 팔을 들고 있는데 기운에 따라 몸이 자연스럽게 움직였습니다. 신기했습니다. 도공의 은혜를 받고 나니 즐겁고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김○○ / 부산중앙도장)

    쾌유치성을 올리며 집중도공을


    제가 지난 9월에 갑자기 머리가 어지럽고 두통 증상이 있어 병원에 입원을 하였습니다. 병원에서는 병의 원인에 대해 모르겠다면서 당황해하였습니다. 소식을 들은 포정님께서 도장에서 치성을 올려보자고 권하였습니다. 그래서 도장 치성시에 성도님들과 함께 쾌유치성을 올리면서 집중 도공수행을 하였습니다. 북소리에 맞추어서 개벽주 도공을 실시했는데, 성도님들이 다 같이 몰입해서 전력을 다해 열심히 도공을 하였습니다. 머리가 어지러워서 서있지도 못하던 저는 치성이 끝난 후에 상태가 많이 좋아져서 걸어 다니게 되었습니다. 치성에 참여했던 성도님들도 크고 작은 병이 해결되는 좋은 체험을 하였습니다. (배○○ / 수원영화도장)

    돌아가신 선친께서 흰옷을 입고 나타나


    저는 한국 생활 8년차인 32세의 베트남 여성으로서 올해 7.20 대천제 때 인도가 되어 두 달 후 입도하였습니다. 도장의 치성 및 천도식 제사문화가 베트남의 전통 신앙문화와 너무 흡사하여 친밀감이 들었고 신앙을 이해하고 실천하는 데에도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수행을 생활화하기 위해 태을주 독송을 일일 500독부터 시작하여 지금은 2500독 이상 송주하고 있고, 매일 새벽 2시까지 수행을 하고 있습니다. 수행을 하면 마음이 편해지고 광명체험을 하게 됩니다. 한번은 4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가 흰옷을 입고 나타나 열심히 하라는 말을 하셨습니다. 베트남에 계신 몸이 아픈 어머니를 낫게 해드리고 싶고 가족을 진리로 인도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풍○○ / 부천상동도장)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4년 12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