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 고조선 제3왕조 시대의 고조선 영역

2021.10.23 | 조회 38

환단고기, 고조선 제3왕조 시대의 고조선 영역

 

안경전 역주 환단고기(桓檀古記) 302-304p 고조선의 영역에 대해서 펌한다.

......................

 

....그런데 이 운장(雲障: BC 365나라가 고조선의 국경을 공격한 곳)은 이후 BC 195년에 번조선의 준왕이 망명객 위만을 받아주면서 그곳 국경 수비대장으로 임명한 곳이다.

 

이처럼 운장(雲障)이 번조선(番朝鮮) 땅이었다는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제3왕조 시대 내내 고조선의 서쪽 국경은 난한(灤河)를 훨씬 넘어서 위치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조선의 강역을 짐작케 하는 국경지대의 또 다른 지명은 만번한(滿番汗)이다. 몇몇 중국 사서가 기록한 진개(秦開)의 공격사건에 이 지명이 등장한다.

 

()은 장수 진개를 보내어 그 서쪽 지역을 공격하게 하고 땅 2천여 리를 빼앗았다. ‘만번한(滿番汗)에 이르러 경계를 삼으니 조선은 마침내 약화되었다(삼국지 위서동이전: 燕乃遣將 秦開 攻其西方 取地二千餘里 至滿番汗爲界 朝鮮遂弱)

 

사기(史記)鹽鐵論의 기록은 삼국지와 다소다르지만, 중국이 승리한 이 전쟁을 세 사서가 모두 자세히 서술하고 있다. 이 만번한(滿番汗)도 지금의 하북성(河北省) 일대이다.(*일부 학자들은 만번한을 지금의 요령성 개주, 해주 지역으로 추정한다(KBS TV <역사스페셜>, “첫나라 고조선의 수도는 어디였나”), 이는 연날의 침략 후 백여년이 지난 BC 194년에 위만이 강탈한 왕검성을 요동반도로 잘못 비정한 데서 비롯되었다. 하지만 이 왕검성은 요동이 아니라 훨씬 서쪽인 현 하북성 창려현에 위치하고 있었고 만번한도 하북성에 위치하였다.

 

고조선의 강역이 대륙 깊숙이 뻗어 있었다는 사실을 고고학 발굴로도 입증된다. 20세기 후반에 발굴된 하가점(夏家店) 문화가 바로 그것이다. 하가점은 내몽골 자치구 적봉시의 한 촌락으로 건조한 기후 때문에 유적과 유물이 빗물에 유실되지 않고 시대별로 층층이 잘 보존된 곳이다.

 

하가점 유적지의 상층에서 유목민 문화가 나타났고, 하층에서 BC 2,400-BC 1,500년에 걸쳐 농겨집단의 청동기 문화가 나타났다. 이 하층에서 비파형 청동검이 나왔는데, 그것은 청동기의 대표적 유물로서 만주와 한반도에서 발굴된 청동검과 동일한 것이다. 따라서 하가점 하층문화는 고조선 문화이고, 하가점은 고조선 지역인 것이다.

 

이처럼 문헌 기록으로 보나 유물로 보나, 고조선은 한반도에서 요서에 이르는 드넓은 땅을 차지한 동북아시아의 대국이었다.

 

고조선은 동북아의 대국으로서 70여 개의 크고 작은 제후국을 거느렸다. 단군세기를 비롯하여 제왕운기, 삼국유사, 고려사, 세종실록, 응제시주, 규원사화같은 국내문헌 뿐 아니라 중국 사서들에 그 사실이 구체적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들 역사책에 기록된 제후국만 해도 시라(尸羅: 길림), 고례(高禮: 고구려) 즉 고리국(藁離國), 옥저, 부여, (), (), 남국(藍國: 북경 부근), 숙신(肅愼), 청구(靑丘), 낙랑(樂浪), (), 임둔(臨屯), 현도(玄菟), 고죽(孤竹), 영지(令支), 수유(須臾), (: 산동성 북부), (), (), (), 양이(良夷), 양주(楊州), (), 진번(眞蕃), 졸본(卒本), 비류(沸流), 해두(海頭), 개마(蓋馬), 구다(句茶), 송양(松壤), 조나(藻那), 주나(朱那), 행인(荇人) 30개국이 넘는다.(*윤내현 고조선 연구441)

 

단군세기에 의하면, 고조선의 단군은 제후국을 순회하였고, 제후들은 단군에게 조공을 바쳐 그 속국임을 자인하였다. 단군은 제후들을 불러 삼신상제님께 올리는 천제에 참여시키고 함께 적국을 공격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중국과 일제는 고조선의 제후국들을 모두 고조선과 무관한 별개의 나라인 양 서술함으로써 지금의 중국 본토 일부와 만주와 한반도에 이르는 광대한 영토를 다스린 대제국 고조선의 면모를 은폐하려 하였다.(*참고로 한국의 식민사학자들도 고조선을 신화라고 격하시키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3개(1/7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