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도전에피소드]

    도전명상 | 증산상제님의 한시漢詩 - 三尺輕琴(삼척경금)에 萬國和朝(만국화조)하고


    三尺輕琴(삼척경금)에 萬國和朝(만국화조)하고
    千仞重劒(천인중검)에 四海湯裂(사해탕렬)이라
    석 자 가벼운 거문고 소리에 만국이 화합하고
    천 길 무거운 창검에 온 천하가 분열되느니라.

    天地大氣(천지대기)는 務在好生(무재호생)하고
    陰陽正氣(음양정기)는 自由合和(자유합화)라
    천지의 큰 기운은 호생(好生)에 힘을 쓰고
    음양의 바른 기운은 자유로이 어울려 화합하네.

    古樹新枝(고수신지)에 來樓鳳鳥(내루봉조)하고
    大地春林(대지춘림)에 出生麟子(출생인자)라
    고목의 새 가지에는 봉황(鳳凰)이 깃들고
    대지(大地)의 춘림(春林)에는 기린이 태어나는구나.

    光明日月(광명일월)에 瞽者還見(고자환견)하고
    制克五行(제극오행)에 病者可癒(병자가유)라
    밝고 환한 일월에 장님이 눈을 뜨고
    상극이 제어된 오행으로 병자가 낫느니라.

    暮日還明(모일환명)하니 更見堯舜世(갱현요순세)하고
    長春無時(장춘무시)하니 何見霜雪寒(하견상설한)고
    저문 해가 밝아오니 요순 세상이 다시 나타나고
    긴 봄은 정해진 때가 없이 계속되니
    어찌 서리와 눈 내리는 겨울을 보겠는가.
    (7:27)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20년 12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