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새책맛보기]

    청일·러일전쟁 어떻게 볼 것인가 외

    왜 우리에게는 6.25가 존재하는가? 왜 우리는 분단의 시대를 살아야 하는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전쟁’에 대한 얘기를 해 보고자 한다.


    청일·러일전쟁 어떻게 볼 것인가
    하라 아키라 | 살림 | 292쪽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을 연결시켜서 ‘청일·러일전쟁’이라고 부르면 일본·청나라·러시아라고 하는 교전국 이름만 강하게 인지되기 때문에 한반도가 전장이었다는 것, 특히 중요한 전쟁의 목적 자체가 한반도의 지배권 획득 문제였다는 점이 속 빠져 버리고 맙니다.”

    근대일본의 전쟁에 대해 / 청일전쟁: ‘제1차 조선전쟁’ / 러일전쟁: ‘제2차 조선전쟁’ / 한국병합과 21개조 요구 / ‘세계대전’: 그 영향 / 다음 ‘세계대전’: 그 징조

    자본은 전쟁을 원한다
    자크 파월 | 오월의봄 | 432쪽

    “대자본가들도 다른 모든 이와 마찬가지로 ‘세계 평화’라는 이상을 위해 노력한다. 다만 평시에도 충분히 높은 수익이 보장된다는 전제하에서만 그렇다. 전쟁을 통해서 더 높은 수익이 생긴다면, 그들은 주저 없이 전쟁의 신 마르스를 숭배할 것이다.”

    독일 재계와 히틀러 / 미국 재계와 나치 독일

    얄타, 8일간의 외교전쟁
    세흐히 플로히 | 역사비평사 | 756쪽

    “루스벨트는 영국이 한반도 문제에 관여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고, 스탈린은 미국이 한반도에 들어오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았다. 두 지도자가 얄타에서 한국 문제에 대한 합의를 도출해 내지 못했기 때문에 결국 그해 여름 한반도의 분할이 초래되었다.”

    작전명 아르고호 / 전사들의 정상회담 / 새로운 세계 질서 / 외교관들의 체스판 / 타협의 바퀴 / 얄타 정신 / 다가오는 폭풍

    우리나라가 보이는 제2차 세계대전
    박형식 | 북랩 | 488쪽

    “대한민국 임시 정부가 일본에 대해서 선전포고를 함으로써, 우리는 당당하게 제2차 세계대전 참전국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야만 했던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제2차 세계대전’이라고 명명된 이 전쟁은 사실상 우리 이야기로 좁혀 보면 ‘우리나라 독립전쟁사’라고 일컬어도 무방할 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으로 가는 길 / 제2차 세계대전의 개전과 진행 / 종전으로 가는 길 / 냉전 시대와 6.25 전쟁 그리고 남겨진 이야기

    1차 세계대전: 모든 전쟁을 끝내기 위한 전쟁
    러셀 프리드먼 | 두레아이들 | 232쪽

    “전쟁의 여파는 오늘날까지도 남아 있다. 러시아혁명, 히틀러의 등장, 강대국이 된 미국의 부상, 중동 지역의 계속되는 혼란은 모두 1차 세계대전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사라예보에서 벌어진 살인 / 군비경쟁 / 베를린으로! 파리로! / 세계 역사에서 가장 잔인한 8월 / 막다른 골목 / 죽음과 파괴의 과학기술 / 참호-삶과 죽음의 현장 / 희망이 사라지다 / 베르됭 전투 / 솜 전투 / 바다를 점령하라! / 폭동, 혁명, 그리고 군대의 붕괴 / “라파예트, 우리가 왔소!”-미국이 전쟁에 뛰어들다 / 마지막 공격과 제국의 몰락 / 빛을 잃어가는 평화

    브루스 커밍스의 한국전쟁
    브루스 커밍스 | 현실문화 | 416쪽

    “한국전쟁은 1930년대 만주에서 10년간의 전쟁으로 이어진 일본과 한국 간의 적대 관계를 물려받았으며, 그런 의미에서 거의 80년이 지속된 것이다. 도쿄와 평양에는 각각 태평양전쟁의 침략자와 희생자의 손자들이 권력을 잡고 있으며, 여태껏 전혀 화해하지 않았다.”

    전쟁의 전개: 발발에서 휴전까지 / 억압과 저항의 기억 / 한국전쟁은 어떻게 잊혔나 / 반공주의 그리고 기억의 왜곡 / 38도선 분리: 잊힌 점령 / 초토화된 한반도: 공습의 여파 / 학살의 기억 / ‘잊힌 전쟁’은 어떻게 미국과 냉전을 바꿔 놓았나 / 진혼곡: 화해의 길에 들어선 역사

    세계사보다 더 재미있는 최진기의 전쟁사 (1, 2권)
    최진기 | 이지퍼블리싱 | 260쪽(1권) 272쪽(2권)

    “전쟁은 세계를 어떻게 바꾸어 놓았는가? 인류 역사의 흥망성쇠를 좌우한 13가지의 전쟁을 만난다.”

    그리스-페르시아 전쟁 / 알렉산더 대왕의 정복 전쟁 / 포에니 전쟁 / 몽골의 세계 정복 전쟁 / 백년전쟁 / 콘스탄티노플 침략 전쟁 / 임진왜란 / 30년 전쟁 / 아편전쟁 / 청일전쟁 / 제1차 세계대전 / 제2차 세계대전 / 베트남 전쟁





    러일전쟁 기원과 개전 (1,2세트)
    와다 하루키 | 한길사 | 684쪽(1권) 596쪽(2권)
    “일본은 우선 조선을 자국의 보호국으로 삼은 뒤, 러시아로 하여금 그것을 인정하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전쟁을 추진했다. 러일전쟁의 가장 큰 결과는 일본이 대한제국을 말살하고 조선 전역을 식민지 지배하는 것이었다.”
    러일전쟁은 왜 일어났는가? / 근대 초기의 일본과 러시아 / 청일전쟁과 전후 일본·조선·러시아 관계 / 러시아의 뤼순 점령과 조차(1896~99) / 의화단 사건과 러청전쟁 / 새로운 노선의 등장 / 러일교섭 / 전야 / 개전 / 러일전쟁은 이렇게 일어났다.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20년 06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