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미디어 시선집중]

    명강의 다시보기 | TED 하이라이트 래리 브릴리언트 박사 -WHO의 천연두 박멸 프로젝트를 이끌다

    TED는 ‘가치 있는 아이디어의 확산’ 그리고 ‘그것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자’라는 취지로 매년 열리고 있는 세계 지성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국제 컨퍼런스입니다. 종도사님께서는 146년 동지치성에서, “지구촌 문화지성인의 축제인 TED는 모든 도생들이 언제 어디서나 봐야 하는 최첨단 고급문화 정보이며, 그러므로 전 도생이 반드시 소화를 해야 하는 것이다.”고 말씀하셨습니다.


    [2006년 TED상 수상 강연]
    과학기술계의 공상가, 래리 브릴리언트 박사
    -WHO의 천연두 박멸 프로젝트를 이끌다



    소개드릴 TED의 강연자인 래리 브릴리언트Larry Brilliant 박사는 2006년 TED상을 수상한 인물로, 지구상에서 천연두를 몰아낸 1979년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장본인입니다. 래리는 강연을 통해 지구상에서 천연두를 몰아낸 핵심이 ‘조기감지, 조기대응’이었음을 역설하며, ‘조기감지, 조기대응’만이 전염병의 대유행을 막는 해답임을 강조합니다. 전염병과의 전쟁 제1선에서 열정적 활동을 하여온 과학자이자, 지구상 천연두 종식 프로젝트의 장본인이었던 래리 브릴리언트의 명강의를 통해, 가을 대개벽의 전령자인 시두의 문제를 돌아보고, 가족과 이웃을 구하는 시두 방비에 누수는 없는지 점검하는 계기가 되시기 바랍니다.

    래리 브릴리언트, 신의 예언을 듣다


    래리는 천연두가 마침내 이 땅에서 사라지는 모습을 목격할 수 있었기에, 스스로를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사람’이라 말합니다. 그는 또한 소아마비가 이 세상에서 퇴치되는 모습을 지켜보기도 했습니다. “악몽과도 같았던 질병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는 것은 제가 참여해 온 프로그램이 그 무엇보다도 축복받고 영광스러운 일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줍니다.”라고 그는 청중들에게 말합니다.

    의사 수업을 마친 래리 브릴리언트는 아내와 함께 히말라야의 한 수도원에 들어갔습니다. 그 곳에서 카롤리 바바라는 구루guru(스승)를 만나 수학하였는데, 그가 래리에게 ‘의사 가운은 던져버리고 정식으로 유엔의 외교관이 되어 세계보건기구에서 일을 해보라’고 조언합니다. 그는 또한 천연두가 근절될 것이라는 놀라운 예언을 전하며, ‘그것이 바로 신이 우리 인류에게 주는 선물로 헌신적인 과학자들의 노력에 대한 보답이라’고 말합니다. 그 예언은 결국 실현됩니다.

    ■강연명 : 전염병 퇴치를 외치다
    My wish: Help me stop pandemics
    (2019년 9월말 현재 781,653 Views·RUNNING TIME 25:47)

    강연자 래리 브릴리언트 Larry Brilliant
    https://www.ted.com/talks/larry_brilliant_wants_to_stop_pandemics?language=ko

    강연자의 성(姓) ‘브릴리언트Brilliant’에는 ‘훌륭한, 찬란한’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의 업적을 알고나면 그런 이름을 가질 만하다 여겨집니다. 그가 의대 수업을 받은 직후인 1970년대 초반에, 히말라야의 한 사원으로 들어갔습니다. 그 때 그의 스승(guru)으로부터 ‘이 세상에서 천연두를 박멸하는 일을 도와야한다’는 말을 듣게 됩니다. 이후 그는 WHO의 박멸 프로젝트에 동참하여 인도에서 천연두를 뿌리 뽑는 데 노력을 쏟아부었고, 마침내 그의 통솔하에 천연두의 마지막 발병 사례가 매듭지어졌습니다.

    이후 래리는 천연두를 물리치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비영리 세바 재단을 설립하여 자급자족이 가능한 눈 관리 시스템과 저비용 안내 렌즈를 가지고 15개국 2백만 이상의 맹인을 치료하였습니다. 타임지는 이런 그를 “과학기술계의 공상가”로 일컫기도 했습니다. 그가 강연을 통해 소개하고 있는 InSTEDD(완전한 질병 조기감지를 위한 국제 시스템, International System for Total Early Disease Detection)는 현재 100개의 디지털 탐지 파트너를 가진 네트워크로 성장하여 유엔, WHO, CDC(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가 잠재적 대유행을 추적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구글이 그에게 자선사업 부문 운영을 부탁한 이후, 그는 구글의 브레인과 자본을 동력원으로 끌어다가 지구촌의 질병, 빈곤, 기후변화 문제에 대처하는 모험적 사업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 천연두로 목숨을 잃은 통치자들
    ●BCE1157년 이집트 신왕국 시대 20왕조 람세스 5세
    ●180년 로마 황제 Marcus Aurelius
    ●754년 압바스 왕조 칼리프 Abu al-'Abbas
    ●미얀마 국왕 Thadominbya
    ●아즈텍 황제 Cuitlahuac
    ●잉카 황제 Huayna Capae
    ●1534년 시암 임금 Boramaraja IV
    ●1582년 실론 황제 KAralliyadde Bandara와 여왕, 모든 아들들
    ●1650년 영국 오렌지 공 William II
    ●오스트리아 황제 Ferdinand IV
    ●일본 천황 Gokomyo
    ●청나라 순치 황제
    ●1694년 영국 여왕 Queen Mary II, 32세 요절
    ●오스트리아 신성로마제국 황제 Joseph I
    ●스페인 국왕 Louis I
    ●러시아 국왕 Tsar Peter II
    ●1741년 스웨덴 여왕 Ulrika Eleanora
    ●프랑스 국왕 Louis XV

    공중보건의 측면에서 이 자료는 큰 의미를 가진다. 부와 권력이 아무리 많아도, 또한 한 나라의 왕이나 여왕이라 할지라도 천연두라는 죽음의 그림자를 비껴갈 수 없었다.

    천연두 퇴치의 비결


    래리는 그의 강연 전반을 통해 천연두 퇴치의 비결이 ‘조기감지, 조기대응’이었음을 강조합니다. 지금까지 전쟁으로 인한 사망자보다 천연두로 인한 사망자 수가 더 많으므로, 천연두는 인류 역사상 최악의 질병이라 일컬어집니다. 지난 1백 년 동안 5억 명의 목숨을 앗아간 천연두는 1980년에 공식적으로 근절이 선언되었습니다.

    래리는 천연두를 국가적 관점으로 보는 것은 잘못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는 천연두가 어머니의 시각으로 봐야 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천연두에 걸린 아이 곁에서 속수무책으로 지켜보고 있는 어머니의 시선이 필요합니다. 다음 사진들은 천연두에 걸린 지 하루, 이틀, 사흘, 나흘, 닷새, 엿새가 된 모습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많이 출력된 사진


    래리의 팀은 이 사진(발진 8일째)을 1974년에 촬영하였습니다. 그리고 당시 이 사진은 세계에서 가장 널리 출력된 사진이었습니다. 래리의 팀이 20억 장을 출력하여 이 사진을 들고 가가호호 방문을 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사진을 보여주며 식구 중에 이런 모습을 보이는 환자가 있는지 물었습니다. 일종의 그들만의 질병감시 시스템이었습니다. 당시엔 구글이, 웹 탐색 프로그램이, 컴퓨터가 없었으니 말입니다.

    발병 9일째 모습입니다. 이 사진을 본 사람들은 정말 끔찍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래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이 사진은 일반형 천연두에 걸렸으므로 이 아이는 죽지 않을 것이라는 걸 이 사진이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인도의 천연두 여신, 시탈라 마타


    천연두는 1974년까지 5개국으로 줄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그 해, 천연두가 근절되었다고 생각했던 인도 전역에 걸쳐 천연두가 걸쳐 기승을 부렸습니다.

    1974년 당시, 인도 인구는 6억 명이었습니다. 인도에는 언어별로 21개 주가 있는데 다시 말해 21개의 국가가 존재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당시 인도의 유동인구는 2천만 명가량으로, 버스와 기차를 이용하기도 하고 걸어서 이동하기도 하였습니다. 마을 개수만 50여만 개에 이르고, 가구 수는 1억 2천만에 달했습니다. 그런데 이들 중 그 누구도 가족 중에 천연두 환자가 있다는 것을 알리기를 원치 않았습니다.

    인도 사람들은 천연두를 신의 방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시탈라 마타Sitala Mata’ 라는 여신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그리고 낯선 사람을 집에 들이는 것은 잘못된 행동으로 여겨졌습니다. 신이 집에 머무르고 있는 것이니까요. 게다가 천연두를 알리는 것에 대한 아무런 보상도 없었습니다.

    천연두 신이 인도에만 있었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천연두 신은 전 세계 곳곳에 존재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래리의 팀이 선택한 천연두 퇴치 방법은 예방접종이 아니었습니다. 물론, 인도 인구 전체가 예방접종을 받을 수는 있었습니다. 그러나 인도에서는 매년 2,100만 명의 신생아가 출생하고 있었고 이는 당시 캐나다 인구에 해당했습니다. 따라서 전 국민 예방접종은 해결책이 될 수는 없었습니다.

    그들은 전 세계적으로 천연두 발병 사례를 하나도 빠짐없이 동시에 조사해서 질병 발생지에 면역 지역을 표시해야만 했습니다. 인도 한 곳에서만, 래리와 15만 명의 동료는 똑같은 사진 한 장을 들고 인도의 각 가정을 방문하고, 10억 통이 넘는 전화조사도 실시했습니다.

    ■ WHO 대유행 경보 단계 _이제 조류독감이 엄습하다

    1980년 천연두 종식선언


    그들은 그 과정에서 가구 조사를 실시할 때마다 천연두 보고사례가 급증한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조사를 하지 않았을 때는 병이 없다고 생각되었지만 막상 조사를 시작하면, 실제보다 더 많은 질병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질병 감시 체제를 만들 필요가 있었습니다.

    당시 그들에게 필요했던 것은 바로 조기감지, 조기대응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조사에 조사를 거듭했고 마침내 인도에서 발생한 천연두 사례를 모두 찾아냈습니다. 그들은 사례보고에 대한 포상을 했습니다. 포상금액을 점점 높였고, 지속적으로 금액을 늘려나갔습니다. 각 가정에 대한 기록카드도 작성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전 세계적으로 감염보고 건수가 ‘0’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하여 마침내 1980년 천연두가 근절되었음이 선언됩니다.

    래리의 팀의 프로젝트는 이라크 전쟁 이전에 있었던 캠페인 중 유엔 역사상 최대 규모였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참여한 인원이 15만 명에 달하며, 인종, 종교, 문화, 국가를 초월해 많은 의사들이 형제자매처럼 모두 함께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공동의 대의를 위해서 싸웠습니다.

    팬데믹(대유행) 발생 예측


    래리의 팀이 다음으로 착수한 일은 조류독감입니다. 래리는 조류독감을 예방하고 완화하는 최선의 방법 역시 ‘조기감지와 조기대응’임을 강조합니다. 아울러 ‘3년 안에 조류독감이 발생하면 백신이나 항생제의 적절한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아 조류독감에 맞서 싸울 수 없을 것’임을 역설합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는 전염병의 대유행을 단계별로 구분하고 있는데, 지금 단계는 3단계에 해당합니다. 인간 대 인간의 전염이 미미하게 일어나는 단계로 인간에서 인간으로 지속적인 전염이 발생하지는 않는 상태입니다.

    세계보건기구가 4단계를 발표하게 되면 허리케인 카트리나에 비할 바가 아닙니다. 우리가 이전에 알던 그런 세상은 찾아볼 수 없게 됩니다. 항공기 운항도 전면 중단됩니다. 250명의 모르는 사람들과 한 비행기를 탈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모르는 이들이 기침을 하고 훌쩍거리고 있는데, 그 중 일부가 자신까지 죽일 수 있는 병에 걸렸다고 상상해 본다면, 게다가 항바이러스제나 백신도 없는 상황이라면 어떻게 하겠냐고 래리는 청중들에게 묻습니다.

    그는 전 세계 권위 있는 질병학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하였습니다. 그들은 모두 플루 전문가와 인플루엔자 전문가였습니다. 대유행의 발병가능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대유행이 발생한다면 그 심각성이 어느 정도일지를 묻는 래리의 질문에 그들이 대답합니다.

    전문가의 15퍼센트가 3년 내에 대유행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런데 더 걱정스러운 것은 90퍼센트의 전문가들은 대유행이 우리의 자녀 세대 혹은 그 다음 세대 안에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었습니다. 또한 대유행이 발생할 경우 10억 명이 감염되고 자그마치 1억 6500만 명이 사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로 인해 글로벌 침체와 불경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적기조달 시스템과 극에 달한 글로벌화가 무너져버리게 되는 결과입니다. 경제적인 손실이 1조에서 3조 달러에 이르러, 단순히 1억 명이 사망하는 것 이상의 큰 피해를 모두가 입게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왜냐하면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게되고 의료혜택도 못 받게 되기 때문입니다. 파급되는 영향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합니다. 여행이 점점 더 쉬워짐에 따라 상황은 더욱 악화되기 마련일 것입니다.

    완전한 조기감지 시스템INSTEDD만이 살길


    래리는 남아시아에서 첫 발병한 전염병을 시뮬레이션합니다. 시뮬레이션 초반부에서 전염병은 꽤 천천히 진행되다가 두세 곳에서 질병이 발생하게 되면, 곧이어 2차 발병이 발견됩니다. 그다음에 질병이 퍼져나갑니다. 한 나라에서 다른 나라로 너무나 순식간에 확산돼서 정신을 못 차릴 정도가 됩니다. 3주면 이 전염병은 전 세계로 퍼지게 됩니다.

    래리는 만약 우리에게 되돌리기 버튼이 있다면, 이전 단계로 돌아가 질병을 격리시키고 처음 발생했을 때 그 질병을 잡아버리면 된다고 말합니다. 더 일찍 발견했다면, 다시 말해, ‘조기감지 조기대응’을 했다면, 각 각의 바이러스가 퍼지지 않게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그러므로 이것이 전염병에 대처하는 유일한 방법이라 역설합니다.

    SARS는 대유행이 될 수도 있었지만 대유행으로 확산되지 않았던 전염병입니다. 세계공중보건 정보네트워크(GPHIN, The Global Public Health Intelligence Network)의 조기경보 체제가 효과를 발휘하였기 때문입니다.

    래리는 GPHIN와 같은 조기경보 체제가 있어야 최악의 상황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천연두- 조기감지, 조기대응.
    실명, 소아마비- 조기감지, 조기대응.
    유행성 조류독감- 조기감지, 조기대응.


    모두 같습니다. 이런 질병에 대처하는 유일한 방법은 바로 조기에 찾아내서 확산되기 전에 없애버리는 것입니다. 래리는 TED에서 착안한, 완전한 질병 조기감지를 위한 국제 시스템(International System for Total Early Disease Detection)을 청중들에게 제안합니다. 이 ‘INSTEDD’를 우리 모두의 만트라로 삼자고 제안합니다. 이것을 통해 유행성 조류독감이 숨어있게 두지 않고 찾아내서 즉각적으로 조류독감을 억제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바이오 테러나 바이오 에러로 인해 신종 바이러스가 발생하도록 두지 않고 바이러스의 전이나 이동도 그대로 두지 않고, 찾아내어 억제할 수 있다고 말입니다. 그렇게 하여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언어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하자고 합니다.

    그리고 나서, 이를 도덕적인 영향력으로 키워나가 질병 발생에 대해 그 누구보다도 먼저 알아내고, 그에 대한 대응도 널리 알리자고 제안합니다. 래리는 강연을 마무리 지으며 이렇게 말합니다.

    “그래서 내년부터는 이곳에 모여 세상에 끔찍한 질병이 얼마나 많은지에 대해 탄식하고 이야기할 것이 아니라, 함께 힘을 모아 우리가 갖고있는 기술과 TED의 이 모임이 갖고있는 놀라운 힘을 이용해보려 합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해 유행병과 기타 재앙을 막아냈고 세계가 지금 변화하고 있다는 것은 정말 뿌듯해할 만한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박수)

    천연두 종식을 위한 만트라Mantra


    래리의 강연은 천지개벽 시대를 살아가는 태을랑들에게 많은 영감과 각성을 불러일으킵니다. 천연두의 종식이라는 천지공사의 프로그램이 현장에서 구현되는 모습은 참으로 눈물겨운 승리의 과정이었습니다. 헌신적으로 뛰었던 사람들, 현재 뛰고 있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그들에게 빚이 있다’고 말하는 래리의 말은 역설적이게도 우리 태을랑이 그들 모두에게 지고 있는 ‘빚’에 대한 언급으로 들렸습니다. 이런 감정은 비단 이 강연을 소개하는 저뿐만이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질병은 영어권-불어권-독어권부터 순서대로 일어나는 게 아니며, 모든 언어권에서 실시간으로 접근 가능한 조기감지 조기대응 시스템을 갖추자, 우리 모두가 같이 합시다’고 열변하는 그의 말에서, 우리 태을랑이 세계인에게 외쳐야 하는, 아니 외치고 싶은 구호가 오버랩됩니다.

    ‘전 지구적으로 발생하는 재난적 상황에 대비하는 것은 우리 모두가 함께 해야하는 일이니 같이 합시다. 함께 해야 되는 일입니다.

    지금 시작해도 늦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어서 시작합시다.’

    그는 INSTEDD(International System for Total Early Disease Detection)를 우리의 만트라로 삼자고 말합니다. 이제 래리와 같은 의지의 사람들을 찾아내어 그들에게 ‘진짜 구원의 만트라’인 태을주를 전합시다. 그리고 그들과 협력하여, 사해 내에 살아가는 모든 지구촌 형제 자매들에게 이 구원의 소식을 확산시켜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9년 11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