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이달의프로그램]

    8.15 특집기획 드라마 해방을 향해 쏘다, 자유인 이회영


    <해방을 쏘다, 자유인 이회영>은 ‘무력으로 뺏긴 나라를 무력으로 탈환한다’는 신념을 평생 실천하며 살았던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李會榮 선생의 일대기를 그린 드라마입니다. 조선의 최고 명문가에서 태어난 이회영 선생이 왜 모든 것을 버리고 처절한 가난 속에서 독립운동을 선택했는지, 이회영 선생이 생각하는 삶과 죽음은 어떤 것인지에 대해 일본인 기자 ‘기무라 준페이’의 눈으로 담아냈습니다.

    1910년 집단 망명했던 우당 이회영 형제 중 1945년 일제의 패망 때까지 생존했던 인물은 다섯째 이시영뿐이었다. 다른 형제들은 모두 고문사하거나 아사했다. 이시영의 망명 기간은 대한제국이 일제에 패망한 기간과 같은 만 35년이었다. - 이덕일 『이회영과 젊은 그들』 中

    ※우당 이회영 : 오성과 한음으로 잘 알려진 이항복 선생의 10대손으로 고종 황제에게 헤이그 특사 파견을 건의하였고, 헤이그 특사의 실패 후 6형제를 비롯한 일가족 모두가 중국 서간도로 망명하여 신흥 무관학교를 세우고 독립운동을 위한 교육에 앞장섰습니다. 집안의 전 재산을 모두 ‘독립운동자금’으로 쏟아붓고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입니다.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8년 08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