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6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태을주천지조화문화를연다]

    신도들에게 기운을 불어 넣어주시오 외(김현주, 허학자, 이지연, 신옥일, 이호상)


    신도들에게 기운을 불어 넣어주시오


    김현주(여, 45) / 도군자, 전주경원도장

    전주덕진도장에서 열린 ‘전북지역 연합도공’ 때 처음에는 맨 앞자리에 앉아서 ‘지기금지원위대강至氣今至願爲大降’을 외우며 도공에 집중을 하였습니다.

    어느 순간 저의 양어깨에 엄청나게 큰 신장 두 분이 서 계시는 걸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 중 한 분이 “왜 그리 앉아만 계시오? 일어나 신도들에게 기운을 같이 불어 넣어주시오.”라고 하시는 메시지를 받게 되었습니다. 순간 저는 ‘제가요? 저 같은 사람이 무슨···’ 하며 주저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잠시 후 저절로 몸이 일어나서 도생들께 강력한 기운을 불어넣어 준다는 마음을 갖고 성전 주위를 돌면서 성도님들과 도공을 같이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어느 지점에 이르면 슬픈 마음이 들면서 막 울음이 났습니다. 신비하게도 그 주위 신도들이 다 울면서 도공을 하는 걸 보았습니다. 그러면서 저도 모르게 신장들에게 큰 소리로 영적으로 외치고 있는 제 자신을 보게 되었습니다. ‘아, 전주 전북 지역도 좀 많이 살려 주셔야 할 것 아닙니까? 다 죽이려 하십니까?’ 신장들에게 강하게 항의하는 외침이 내면에서 저절로 나오며 한없는 눈물이 나왔습니다.

    그렇게 성전을 쭉 돌다가 어느 지점에 가면 제가 신이 났는데 보니까 그 근처의 도생들이 무아지경에 빠져 도공을 하고 있는 게 보였습니다.

    그리고 집중하지 못하고 기운이 흘러 나가는 도생들에게는 기운을 다시 환기시켜 주며 집중을 유도해 주는 식으로 관리 감독을 하였습니다. ‘명덕관음팔음팔양明德觀音八陰八陽’과 ‘복록성경신아福祿誠敬信我’와 ‘수명성경신아壽命誠敬信我’를 외칠 때는 제가 직접 마이크를 잡고 주관을 하였습니다.

    나중에 한응섭 도공법사님과 대화를 나누었는데 아마도 두 신장은 법사 신장인 듯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예비 도공법사로 임명이 되었지만 제가 법사의 도를 제대로 알고 실천하려면 아직 너무도 부족한데 신장님들이 응해 주셨다는 게 감사하기도 하고 너무나도 죄송스럽기도 했습니다. 더욱 분발해 사람 많이 살리는 일꾼이 되겠습니다. 보은!

    Please Infuse Powerful Energy into the Practitioners


    Kim, Hyeon-ju (Female, 45) / Dogunja, Jeonju Gyeongwon Dojang

    During the Jeollabuk-do Regional Dogong Chiseong, held at Jeonju Deokjin Dojang, I initially sat in the front row as I chanted Ji-gi-geum-ji-won-wi-dae-gang and concentrated on my dogong (“dynamic meditation”).

    Suddenly, I felt two gigantic commander spirits standing on my shoulders. I received a message from one of these spirits: “Why are you just sitting there? Stand up, and let us together infuse energy into the practitioners.” Hesitating, I thought, “Me? How can a person like me...?” In no time, however, I found myself standing up, and then I circled the shrine, thinking that I would infuse powerful energy into the practitioners by performing the dogong with them.

    Each time I reached a certain spot in the shrine, I felt welling up inside me a sorrow that caused an outburst of tears. Strangely, the practitioners around me were also in tears as they engaged in their dogong. And, somehow, I was observing myself thundering spiritually at the commander spirits, “Should you not save many people in Jeonju and Jeollabuk-do region? Are you going to allow everyone to die?” These thunderous words of protest toward the spirits burst out within me, and then tears flowed endlessly from my eyes.

    While circling the shrine, I felt exuberant when I reached a certain spot, and I noticed that the practitioners around me were immersed in their dogong with complete abandon.

    I assumed the role of overseeing those practitioners who had lapsed in their concentration and were leaking energy by helping them refresh and recover their energy and by encouraging them to regain their concentration. When we were all chanting Myeong-deok-gwan-eum-pal-eum-pal-yang, Bok-rok-seong-gyeong-sin-a, and Su-myeong-seong-gyeong-sin-a, I took the microphone and supervised the dogong.

    After the dogong, I spoke with Eung-seop Han, a dogong dharma teacher, about these experiences, and he suggested that the two commander spirits were perhaps dharma-teacher commander spirits. I felt that I was completely lacking in my role as a dogong dharma teacher in training, so I was particularly grateful and humbled by the inspiration of the two commander spirits. I will apply myself all the more faithfully and become a worker who saves many people.

    태사부님과 호위 신명들이 함께 박수를 쳐


    허학자(여, 76) / 교무종감, 부산광안도장

    도공을 시작하자 양복을 입은 태사부님께서 나오셨습니다. 도생들이 열심히 도공하는 모습을 보시고 잘 한다고 박수를 치시자 뒤쪽에서 수많은 호위 신명들도 함께 박수를 쳤습니다. 호위 신명들이 나가고 도복을 입은 도공 신장들이 나와서 박수를 치더니 도생들에게 다가와서 도공 기운을 넣어 주었습니다. 그 다음에 수많은 초립동이 신명들이 도공을 하다가 중간에 천상으로 올라갔습니다. 도공이 끝나면 문이 닫혀서 못 올라가니 도공 끝나기 전에 문 쪽으로 나가려고 몰려들었습니다. 결국 문이 닫히고 못 올라간 초립동이들이 있었는데 태사부님께서 명을 내려 문이 열리고 다 나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에 나가다가 닫히는 문에 끼여 다친 초립동이가 있었는데 천상의 선관이 치료를 해 주었습니다.

    Taesabunim and Guardian Spirits Clapped Their Hands


    Heo, Hak-ja (Female, 76) / Gyomu-Jonggam, Busan Gwangan Dojang

    When the dogong started, the spirit of Taesabunim appeared, dressed in a suit. Seeing that the practitioners were performing their dogong zealously, he clapped his hands in congratulations to them. Immediately, numerous guardian spirits behind Taesabunim also clapped their hands. After these guardian spirits departed from the shrine, dogong commander spirits wearing dao attire came forth and clapped their hands, and they approached the practitioners and infused them with dogong energy. Next, numerous children spirits started their dogong and, in the midst of it, ascended to heaven. Since the gate to heaven would shut after the dogong, they gathered around the gate before the dogong could end. This gate eventually closed, so some of the children spirits could not ascend to heaven. And so, Taesabunim ordered the gate opened, and these children spirits were then able to ascend to heaven. The last child spirit was caught in the gate when it closed, so a sublime spirit from heaven came and healed the child spirit.

    몸의 신명이 커져서 도장을 뚫고 위로 올라가


    이지연(여, 31) / 교무종감, 진주도장

    음력 146년의 마지막 치성 날이었습니다. 종도사님께서 순방하셔서 전 간부와 태을랑들이 필참하여 치성이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몸과 마음을 비상하게 갖고 치성에 임하였습니다. 통성기도를 하는 와중에 제가 바라는 소원들이 자연스럽게 터져 나왔고 몰입도 잘 되었습니다. 주송으로 들어가며 태을주를 몇 번 읽었는데 갑자기 제 몸의 신명이 커지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신명이 육신에서 벗어나 도장을 뚫고 위로 올라갔습니다.

    저의 신명은 한없이 커져 갔고, 도장은 엄지와 검지 사이에 들어올 정도로 아주 조그맣게 보였습니다. 조그마한 도장에서 사람들이 치성을 모시고 있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어디까지 보이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주위를 살펴보니 근처의 금산면, 진주장례식장, 초전동까지 다 보였습니다. 아주 신기하였습니다. 잠시 눈을 뜨면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을까 해서 눈을 떠보았지만 그대로였습니다.

    주문을 읽을 때 평소에는 감기가 걸린 탓에 호흡이 달려서 잘 읽지 못하였는데 오늘은 입도 크게 벌려지고 소리도 자연스럽고 매끄럽게 나왔습니다. 제가 읽는 것이 아니라 신명이 읽는 것같이 느껴졌습니다. 주문을 읽는 내내 그러하였으며, 주송이 끝나고 입정을 하는 그 순간까지 몰입이 된 상태였습니다. 치성 시간이 그리 길지는 않았지만 처음으로 신명 체험을 한 것 같습니다. 이 소중한 체험을 기록으로 남기고 가슴속에 소중히 간직하겠습니다.

    My Spiritual Body Grew So Large That It Ripped Through the Dojang Ceiling and Grew into the Sky


    Lee, Ji-yeon (Female, 31) / Gyomu-Jonggam, Jinju Dojang

    It was the day of the last chiseong of the 2016 lunar calendar. The Jongdosanim visited our dojang, so all the officers and taeeullang attended the chiseong. I attended the chiseong with my mind and body filled with resolute determination. As I was praying out loud, the wishes that I held in my heart somehow were expressed in my prayer, helping me become more focused in my prayer. When the practitioners started their individual chanting of the mantras, I started my chanting of the Taeeulju Mantra. As I was doing so, I felt my spiritual body suddenly growing inside me. My spiritual body escaped my physical body and ripped through the ceiling of the dojang, growing and growing.

    My spiritual body grew to an enormous size-so huge that the dojang seemed small enough to fit between my thumb and index finger. I saw the people performing the chiseong in that tiny dojang. I wondered how far I could see, so I scanned my surroundings and noticed that I could see as far away as Geumsan Township, Jinju Mortuary, and Chojeon-dong Village. It was absolutely amazing! I thought that if I opened my physical eyes I would return to my normal physical state, but this vision lingered even when my eyes opened.

    In those days, I could not chant the mantras well since I was short of breath due to the flu. But on that particular day, I was able to move my mouth easily and chant the mantras naturally with ease. I felt that I was not chanting the mantras, but rather that it was my spirit that was doing so. I was completely focused during the entire time of chanting, all the way to the period of silence after the chanting. Though the chiseong time was not very long, I was able to experience the spiritual realm for the first time. I will keep a written record of this precious experience and treasure it in my heart.

    너무 급해서 기다릴 수 없으니 빨리 천도식을 해 다오


    신옥일(여, 62) / 교무종감, 마산도장

    작년 12월 직선조 보은 천도식 이후 매일 아침, 저녁으로 수행하던 중 시댁 부모님을 비롯한 다섯 분의 신명님들이 보였습니다. 아들 결혼시킬 때 폐백으로 올려 드리고 다섯 분 한복을 소지燒指시켜 드렸는데 그걸 입고 환한 얼굴로 계셨습니다.

    그런데 그 옆에 시조부모님께서 우리도 천도식을 해 달라고 간절히 부탁하시길래 제가 “직선조 천도식을 하고 지금 돈이 없으니 올 가을쯤에 해 드릴게요.” 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시조부모님께서 “너, 보험 넣고 있는 거 있지 않느냐? 그거 해약해서 그 돈으로 우리 천도식 해 주면 되지. 너무 급해서 가을까지 못 기다리니까 빨리 해 주면 좋겠구나. 다음에 새로운 사람이 들어와서 자신들 조상 천도식을 할 때 기존에 있던 사람들이 천도식을 안 해 놓으면 창피하잖니.” 저는 그제서야 자동이체로 빠져나가는 5년 정도 된 예금 보험이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제가 그걸 해약해서 꼭 춘삼월에 천도식을 해 드리겠다는 약속을 하니 사라지셨습니다.

    며칠 후(올해 3월 초순경) 밤에 수행을 하는데 시부모님과 아주버님들이 나타나셨습니다. 이제는 도복道服이 너무 입고 싶다고 하시길래 제가 천도식 비용이 빠듯해서 망설이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자 시아주버님들이 자기들은 괜찮으니 부모님 거를 먼저 해 드리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시부모님께 이번 천도식 할 때 도복 두 벌을 올려 드리겠다고 했더니 너무 좋아하며 가셨습니다.

    저는 아침, 저녁으로 수행을 하는데 특히 저녁 수행 때 체험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이런 체험을 하고 나니 신도神道 세계가 너무 신기하고 놀라웠습니다. 신도에서는 지금 급하게 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상제님 신앙을 만난 것이 너무 감사하고 또 신앙을 계속할 수 있다는 것에 또 감사했습니다.

    We Are So Anxious We Can’t Wait—Offer the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Quickly


    Shin, Ok-il (Female, 62) / Gyomu-Jonggam, Masan Dojang

    Last year in December, after offering an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to my husband’s ancestors, I meditated every morning and evening. During one meditation, I saw five spirits, including the spirits of my parents-in-law. They appeared with radiant faces, wearing the hanbok I had offered to them in a ceremony when my son was married. The hanbok were later burned as offerings to these spirits.

    The spirits of my husband’s grandparents earnestly asked me to offer an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in their honor, so I replied to them, “Since I now lack money due to my prior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I will offer your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this coming autumn.”

    The grandparents said, “Don’t you have a life insurance policy? You could cancel the policy and use the money from it to offer our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We are so anxious we can’t wait until this autumn, so we would appreciate receiving the chiseong as quickly as possible. It would be a terrible embarrassment if current practitioners have yet to offer their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when new practitioners are conducting their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Through their words, I realized I had a life insurance policy that also served as a savings account, and automatic monthly payments had been made for about five years. And so, I promised them I would cancel the policy and offer their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in March. With this, they disappeared.

    Several days later, when I was meditating at night, the spirits of my parents-in-law and my husband’s brothers appeared. They said they desperately wanted to wear dao attire, but I told them that I was unsure about holding another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because money was so tight. But then, the spirits of my brothers-in-law said that they were fine and asked that the dao attire be offered first to their parents. With this, I promised my parents-in-law that I would offer each a set of dao attire at the next ancestral repayment chiseong. Delighted by this promise, they disappeared.

    I meditate in the morning and the evening. I tend to have spiritual experiences during the evening meditation. These experiences convinced me that the spirit realm is fascinating and astonishing. I came to believe that everything in the spirit realm is proceeding very quickly. I am extremely thankful that I have been introduced to faith in Sangjenim, and I am very grateful that I can continue this belief.

    우주의 거대한 기운들이 머리 위에서 폭포처럼 쏟아져


    이호상(남, 22) / 사감, 부산중앙도장

    종도사님 부산 지역 순방 때의 체험입니다. 태을주 도공을 할 때 처음 5분 동안은 제가 허허벌판에 있었습니다. 제 오른손에는 금색과 은색, 사파이어색으로 화려하게 치장된 크고 기다란 도끼가 들려 있었습니다. 그리고 왼손에는 화려한 빛깔로 된 긴 막대기 같은 것을 들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것을 교차하면서 힘차게 흔들고 있었고 제 옆과 뒤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무기를 들고 돌진할 것 같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다시 앞을 자세히 보니 마치 백조처럼 화려하게 등을 장식한 여신이 보였습니다. 그 여신의 장식도 금색, 은색, 사파이어색이 어우러져 있었고, 그 장식은 제가 이때까지 살면서 본 그 어떤 장식보다 화려했고, 또 어떤 보석보다도 영롱하게 빛이 났습니다. 피부는 정말 고왔고 피부색은 연보랏빛과 은빛이 어우려졌고 은은한 광채가 나는 듯 보였습니다. 그리고 머리에도 화려한 금관 같은 것을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도공 자세를 바꿔서 주변 전체에 기운을 돌리는 듯한 모습을 취하며 격렬하게 몸을 흔들었습니다. 그에 따라 도장 전체에 기운이 이리저리 움직이면서 엄청나게 용솟음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때 제 앞에 빨간 옷을 입은 신명이 갑자기 나타나서 “잘한다 잘해! 더해라 더!더!더!” 하면서 흥을 돋우어 주시고, 저는 그에 맞게 더 열심히 몸을 흔들었습니다. 그러자 마치 주변에 토네이도가 몰아치듯이 엄청난 기운들이 폭발하면서 순환하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오늘은 뭔가 일이 잘 풀리려나 보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두 번째 태을주 도공 때는 제가 제 머리를 계속하여 손바닥으로 세게 내리쳤습니다. 그 도공은 아프다기보다는 조금 시원했습니다. 저는 이 도공을 왜 갑자기 하고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근육질에 덩치가 큰 신명이 앞에 와서 제 머리 윗부분을 손바닥으로 쾅쾅 내리치면서 “열려라! 열려라!” 하고 크게 외치고 있었습니다. 좀 오랫동안 쳤는데도 열리지 않자 아예 삽을 가져와서 뚜껑 따듯이 건드려 보기도 하고, 해머를 가져와서 내려쳐 보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열리지 않자 “이게 왜 안 열리는 거지?” 하고 의아해했습니다.

    이후 종도사님께 도정 보고를 할 때 잠시 명상에 빠졌는데, 그때 제 앞에 어린 동자승이 와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그 동자승은 단순히 어린 동자승이라고 하기에는 닦인 내공이라든지 절제된 행동의 수준이 높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 동자승이 가만히 계속 앉아 있자 저는 그 동자승에게 물었습니다. “너는 여기 왜 왔느냐?” 그러자 동자승이 “너를 도우려고 왔다.”라고 했습니다.

    그 말이 끝남과 동시에 그 동자승은 순식간에 저의 몸속으로 들어왔습니다. 그와 동시에 선하고 연한 기운이 돌면서 제 몸이 있는 듯 없는 듯 매우 부드럽고 가벼워짐을 느꼈습니다. 그렇게 있다가 잠시 후에 온몸이 진한 스카이블루색을 띤 창백한 대머리의 중년 남성이 갑자기 제 앞에 나타났습니다. 그 남성은 고생을 많이 한 듯 몸이 야위어 보였습니다. 그는 뒤로 돌아선 채로 있었는데, 머리 뒤통수 윗부분에 마치 송곳이라도 머리에 박혔던 것처럼 모두 8개의 구멍이 세로로 4개씩 두 줄로 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사이에는 한자 才(재주 재) 자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습니다.

    그 광경을 보고 있는데 왠지 제가 그 남성을 삼켜야 될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와 체격이 비슷한 그 남성을 통째로 꿀꺽 삼켰습니다. 그러자 몸이 무거워지고 속이 더부룩한 게 느껴졌습니다. 잠시 후에 뱉어 냈는데 그 남성의 피부색에 살색의 고운 빛이 돌기 시작했고 생기가 돋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아직 제가 몸에 진기를 충족시키지 못한 것 같고 또 다른 이유로 다시 삼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시 삼켰습니다. 이번에는 거북한 느낌이 없이 잘 받아들여졌습니다.

    그 다음에는 제가 머나먼 우주의 저 한편에 있었습니다. 그때 저는 제 몸과 몸 밖의 모든 것들이 전혀 경계가 없고 본래 저란 존재에 고정된 실체가 전혀 없는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오히려 이 우주 자체가 제 육체라는 느낌을 더 많이 받았습니다. 그곳에서 저는 맘껏 비행을 하고 있다가 자세히 느껴 보니 이 넓은 우주에 엄청나게 거대한 기운이 대거 이동하는 것이 보였습니다. 그런 거대한 기운들은 우주라는 넓은 공간 안에서 마치 춤을 추는 것 같았습니다. 게다가 우주적인 크기였기 때문에 여태까지 느꼈던 기운과는 비교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갑자기 우주에 있던 제가 순식간에 도장으로 돌아왔습니다. 그와 동시에 조금 전에 우주에 있던 거대한 기운들이 제 머리 위에서 마치 폭포처럼 쏟아졌습니다. 동시에 그 기운들은 깃털처럼 하늘하늘하게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정말 큰 기운을 받아 몸이 맑아진 느낌이었습니다. 정말 인상 깊은 체험이었습니다. 저에게 큰 기운 내려 주신 천지일월 사체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보은!

    Massive Energy of the Universe Cascaded upon My Head Like a Waterfall


    Lee, Ho-sang (Male, 22) / Sagam, Busan Jungang Dojang

    My spiritual experience occurred during a chiseong for the Busan region, led by the Jongdosamin, who was visiting the region. When I started my Taeeulju Mantra dogong, I found myself standing on a vast open plain for about five minutes. In my right hand, I held a large axe decorated in gold, silver, sapphire, and other exquisite colors. In my left hand, I held a long staff shimmering with brilliant lights. I swung these things fiercely back and forth, and I saw countless people at my two sides and behind me charge forward, wielding their weapons.

    I carefully scanned what lay before me and noticed a goddess bedecked with the graceful splendor of a swan. Her ornaments gleamed gold, silver, and sapphire. They were more exquisite than anything I had ever beheld, and they shimmered more brilliantly than any jewel. Enchantingly fair, her skin glistened with a subdued light of lilac and silver. On her head was an object that seemed like a dazzling golden crown.

    Then, I changed my dogong movement, as if I were circulating energy around the entire dojang, and I shook my body intensely. Consequently, energy within the dojang heaved back and forth and spewed upward like a massive fountain. At that moment, a spirit in red attire suddenly appeared and stoked my enthusiasm, shouting, “You are performing magnificently! Do more! More! More! More!” Embracing this inspiration, I shook my body with greater zeal. Suddenly, like a raging tornado, the energy all around me exploded with immense force. I then thought to myself, “It seems that great things will happen today.”

    During the second round of Taeeulju Mantra dogong, I kept striking my head hard with the palm of my hand. Rather than feeling pain, I felt refreshed. I suddenly wondered why I was doing this type of dogong. I discovered that a massive, muscular spirit stood at my side and kept smashing the top of my head with the palm of its hand, shouting, “Open! Crack open!” Even though the spirit struck my head for some time, it did not crack open, so the spirit retrieved a shovel to open my head like a jar lid, and even brought a hammer to smash my head open. Since nothing worked, the spirit wondered aloud, “Why isn’t his head opening?”

    Later, during the time when officers reported dojang affairs to the Jongdosanim, I saw a child monk sitting before me. The child monk did not seem to be a mere young monk, because the magnificence of his inner energy and the mindful restraint of his movement seemed to indicate his ascendant state. When the child monk sat still for a time, I asked him, “Why did you come here?”

    The child monk replied, “I came here to help you.”

    The moment these words were spoken, the monk entered my body. Immediately, I felt a subtle energy of goodness circulating within me; and, experiencing a sensation of incredible softness and lightness, I felt that my body was real and not real at the same time. A moment later, a middle-aged bald man, whose body was entirely deep sky blue, appeared before me. His body was frail, as if he had suffered greatly. He stood before me with his back turned. On the back of his head were eight holes that could have been made with a pick. These holes formed two rows, four per row. Inscribed prominently between the two rows was the character 才 (“talent”).

    Seeing this sight, I had the bizarre impression that I should swallow this person.

    And so, I instantly swallowed this man, who was about my size. Immediately, my body felt heavy and my stomach became bloated. A moment later, I spat him out and discovered that his skin had changed to a normal, soft tone and that a new vitality had infused his body. But I felt that I had not given him enough energy within my body, so I thought it would be necessary to swallow him again. So I did. This time, I did not feel any discomfort, and everything was fine.

    After this, I found myself at a faraway edge of the universe. At that moment, there was no boundary between the inside and the outside of my body, and I felt that who I was—my own existence—was neither fixed nor defined. Instead, I felt closer to feeling that the universe itself was my physical being. There, I moved about at will, and in a subtle state of awareness, I witnessed indescribably massive energy coursing throughout the vast universe. Such massive energy seemed to dance throughout the boundless universe. Since everything was on the cosmic scale, this energy was beyond comparison with any energy I had experienced so far.

    I was suddenly brought from the distant side of the universe back to the dojang. Instantly, the massive energy that I witnessed throughout the universe cascaded onto the crown of my head like a roaring waterfall. At the same time, this same energy drifted down gently upon my head like feathers. Upon receiving this immense energy, my body felt purified. This was a truly remarkable spiritual experience! I thank the four gods—heaven, earth, sun, and moon—for granting me this immense energy.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7년 06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